성경통신과_초급과정 HOME > 성경통신과 > 성경통신과 > 초급과정
성경통신과, 성경통신대학은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성경지식 향상을 통한 평신도들의 양육과 훈련을 목적으로 하는 교육과정 입니다.
초급과정 믿음의이야기
교육목적
성경지식 향상을 통한 평신도들의 양육과 훈련을 목적으로 합니다.
교육대상
모든 사람은 누구나 입학하여 공부 할 수 있습니다.
교육과정
· 신약부 - 복음서, 역사서 신약의 편지들, 예언서, 종합정리
· 구약부 - 모세오경, 역사서, 시가서, 예언서, 종합정리
역사
신약부와 구약부 두 책으로 나뉘어져 있는 성경통신과 과정은 평신도를 위한 기초과정으로 언제 누구에 의해
시작되었는 지는 알 수 없습니다.

다만 1928년 조선 주일학교연합회의 일을 보고 있던 쇼안론 목사가 처음 이 사업을 시작한 것이 아닌가 추정됩니다.
또한, 1929년 당시 이미 재학생 수가 45,000명이라는 기록을 보아서 이 사업의 시작 연도는 최소한 10여년은 더
거슬러 올라가야 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1930년 총회는 그 동안 쇼안론 목사가 취급하던 성경통신과를 영구히인수하였습니다. 이 사업은 1942년 일제 당국의
지시에 의하여 출판사가 문을 닫게 되면서 정지되기 전까지 가장 활발하게 운영되었으며, 1931년 총회 회의록에는 이
과정을 ‘선교사와 목사까지도 공부하며 목사 양성에 큰 도움이 된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해방이후 1952년에 들어와서
이 통신교육사업이 다시 시작되었으나 얼마 가지 못하고 1959년 대전에서 열린 44회 총회 때 교단분열이라는 진통으로
중단되었다가 1960년 제45회 총회 때부터 다시 재개 되었습니다. 이 교육사업에서 특기할 만한 일은 1964-1966년 까지
시각장애우를 위한 점자 성경통신과를 개설하여 5명의 입학생 중 2명의 학생을 졸업 시켰으며, 66년에는 교도소의
재소자들을 , 67년에는 윤락여성선도 단체인 시립부녀보호생 30명을 입학시켰습니다. 현재에도 교도소와 군 장병을
위해서 할인제도를 두어 공부하게 하고 있습니다. 성경통신과는 성경 신.구약 전체의 내용을 묻고 답하기 식의 형태로
다루고 있습니다.

1929-2013년까지 이 통신과를 통해 배출된 졸업생이 무려, 신약부176,308명, 구약부117,760명, 계294,068명입니다.
현재에도 수천명의 학생들이 계속해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맨위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오시는길